다음달 2만8200여가구 일반분양…서울 소규모 단지 5곳 예정

인쇄

분양가상한제 개선 예고에 이달 공급실적은 예정물량의 60% 이하

DA 300

정부가 분양가상한제 개선 방안 발표를 예고한 다음 달에 전국적으로 2만8천200여가구에 대한 일반분양(청약)이 예정돼 있다.

30일 직방 조사에 따르면 6월에는 전국 62개 단지에서 3만2천952가구(임대·사전청약 물량 제외)가 공급되는 가운데 2만8천232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수도권에서 9천470가구, 지방에서 1만8천762가구의 일반분양이 계획돼있다. 이 중 작년과 올해 초 사전청약을 받은 단지 2천407가구의 본청약도 이뤄진다.

서울에서는 5개 소규모 단지에서 350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 중이다.
 

▲ 서울의 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방문객이 아파트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자료사진


정부는 다음달 분양가상한제 개선안 발표하고 분양가에 정비사업 이주비와 원자잿값 상승분을 반영하는 등 산정 방식을 합리화하겠다고 공개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분양가 책정에 난항을 겪던 재건축·재개발 사업지는 정부의 상한제 개편 방침 발표 이후로 분양 일정을 조정하는 분위기다.

지난 4월 말에 조사된 5월 분양 예정 사업지는 42개 단지, 총 2만4598가구, 일반분양 2만2383가구였다.

그러나 최근 재조사 결과 실제 분양이 이루어진 단지는 24개 단지, 총 1만4879가구(공급실적률 60%), 일반분양 1만2849가구(공급실적률 57%)로, 실제 분양은 예정 물량 대비 60% 이하에 그쳤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