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아파트 분양잔치 열린다…작년의 3배 물량

인쇄

둔촌주공 분양 내년으로 밀린 서울은 2067가구 공급

DA 300

다음 달에는 올해 막바지 아파트 청약 물량이 쏟아지면서 공급 갈증이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28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내달 전국적으로 6만164가구(사전 청약·신혼희망타운·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전국 청약(일반분양) 물량은 4만7509가구로, 작년 11월(1만7077가구) 대비 약 3배 수준이다.

같은 기간 수도권은 7369가구에서 2만4421가구로, 지방은 9538가구에서 2만388가구로 물량이 늘었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1만8482가구(29곳, 38.9%)로 가장 많으며, 이 중 8941가구(48.4%)는 3기 신도시 사전청약 2차 지구 물량이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 교통 호재로 주목받는 의정부 'e편한세상 신곡 파크 프라임'과 파주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등도 분양에 나선다.

경기 다음으로는 경북(4700가구), 인천(3872가구), 부산(3555가구), 충남(3529가구), 경남(3076가구) 등의 순으로 물량이 많다.

서울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 재건축 단지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둔촌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의 분양이 내년으로 밀리면서 2067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조합 측은 내년 2월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낼 계획이지만,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의 분양가 협의가 난항을 지속하면 분양 일정은 더 밀릴 수 있다.

이 밖에 내달 서울에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추진하는 서울대방1, 서울공릉1, 서울대방 복합개발 등의 신혼희망타운과 역촌1구역을 재건축하는 '역촌1구역 재건축사업'(가칭) 등과 관련한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