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공공택지 사전청약 시작…고령자·장애인 현장접수

인쇄

3기 신도시 등 1만102가구 분양

DA 300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공공택지에서 25일부터 2차 사전청약 접수가 시작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5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2·3기 신도시와 성남시 등에서 2차 사전청약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지구별 물량은 ▶남양주왕숙2 1412호 ▶성남신촌 304호 ▶성남낙생 884호 ▶성남복정2 632호 ▶수원당수 459호 ▶의정부우정 950호 ▶군포대야미 952호 ▶의왕월암 825호 ▶부천원종 374호 ▶인천검단 1161호 ▶파주운정3 2149호 등이다.

사전청약은 본 청약보다 1~2년 앞서 입주자를 예약받는 제도다. 이번 2차 사전청약은 지난 7월 진행한 1차(4333가구) 때보다 공급물량이 6000가구 가까이 증가한 1만102가구에 달한다. 2차 사전 청약을 포함해 11월 4000가구, 12월 1만3600가구 등 연말까지 2만8000가구가 공급된다.

전용 84㎡의 공급물량은 2382가구로 23.6%를 차지했다. 73가구만 공급했던 1차 때보다 물량이 늘었다. 1차 때 공급한 인천계양 전용 84㎡의 경우 28가구 모집하는데 경쟁률이 380대 1에 달했다.

분양가격은 주변 시세 대비 약 60~80% 수준에 책정됐다는 것이 LH 측의 설명이다. 남양주왕숙2 전용 84㎡가 5억6000만원대, 59㎡는 4억1000만원대로 산정됐다. 인천검단과 파주운정의 84㎡는 4억원대다. 서울 강남과 가까워 입지가 좋은 것으로 평가받는 성남의 경우 분양가가 4억~6억대에 달한다.
 


전체 공공분양 물량 중 15%는 일반공급으로 배정되며, 나머지 85%는 신혼부부(30%), 생애최초(25%), 다자녀(10%), 노부모 부양(5%), 기타(15%) 특별공급으로 공급된다.

사전청약 당첨자는 청약유형과 관계없이 모두 11월 25일 발표된다. 청약접수는 인터넷이 원칙이며, 전용 홈페이지(사전청약.kr)에서 진행한다. 모바일 앱 ‘LH 청약센터’에서도 신청을 받는다.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만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애인 등은 현장접수처에 사전 예약한 뒤 직접 방문해 청약 접수를 할 수 있다.

한편 2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까지 집계된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2548건이다. 아직 9월 신고기한(30일)이 일주일가량 남았지만, 올해 최저치인 지난 4월 거래 건수(3669건)를 밑돌 가능성이 커졌다. 매물도 쌓이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파트실거래가(아실)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기준 3만7994건이던 서울 아파트 매물이 이날 4만3518건으로 한 달 새 5524건(14.5%) 늘었다. 특히 용산구(24.4%), 광진구(24.5%), 강서구(23.5%), 중랑구(22.6%), 노원구(22.1%) 등 올해 서울 아파트값 상승을 이끈 지역의 매물 증가가 눈에 띈다. 다만 강남권 고가 아파트 거래는 여전히 활발하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금리 인상과 가계부채 추가대책 예고 등 하락요인과 전세시장 불안, 공급 감소 등 상승요인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