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성수기 맞아 다음달 전국에 아파트 분양 잔치

인쇄

올해 최다 5만3000여 가구 청약

DA 300

내달에는 가을 분양 성수기와 3기 신도시 등의 사전 청약이 맞물리면서 올해 최다 분양이 이뤄진다.

30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0월 전국에서 6만4906가구(1순위 청약 접수 물량 기준)가 공급될 예정이다.

사전청약·신혼희망타운·임대·도시형생활주택이 포함되고, 오피스텔은 제외한 물량이다.

이 가운데 조합원 분양 물량을 제외한 일반분양 물량은 5만2641가구로 수도권 3만4714가구(65.9%), 지방 1만7927가구(34.1%)다.

다음 달 전국 일반분양 물량은 이달(1만8381가구) 대비 3배 가까이 증가한다.
 

▲ 다음 달 전국에 아파트 분양 잔치가 열린다. 연합뉴스


시도별로는 경기(2만9557가구)가 가장 많으며 경북(4588가구), 인천(4436가구), 충북(3040가구)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에서는 4개 단지에서 721가구의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들어 월별 종전 최다 일반분양 물량은 지난 4월 2만7639가구였다.

내달은 가을 분양 성수기인 데다, 3기 신도시 2차 사전청약 일정에 돌입하는 시기여서 분양 물량이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2차 사전 청약 대상은 남양주 왕숙2·성남 신촌·성남 낙생 등 총 11곳, 1만200가구(신혼희망타운 포함) 규모다.

내달 15일 모집 공고를 시작해 같은 달 말부터 접수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전날 성남 낙생, 의정부 우정 지구 계획 승인을 마지막으로 2차 사전 청약 대상 지구에 대한 승인을 모두 완료했다.

광고